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 부산 산정산악회

No. 893
Read: 4315, Vote: 6, Date: 2014/10/03 12:24:45
글 제 목 유럽알프스[TMB]뚜 르 드 몽블랑 답사[둘째날]
작 성 자 산정인 (mysanjung@mysanjung.co.kr)
홈페이지 http://www.mysanjung.co.kr (Visit : 141)
유럽알프스[TMB] 뚜 르 드 몽블랑 답사

언 제 2014년 8월20~9.3일[13박15일]

부산 산정 산악회 http://www.mysanjung.co.kr

트래킹 둘쨋날[프랑스]:꽁따민느[1,164m]~낭보랑[1,164m]~라발머[1,706m]~콜듀본홈머[2.329m]고개~콜콰디본혼머[2,443m]산장


첫 숙소를 뒤로하고 둘째 날 길을 나선다,

꽁따민느에서 1시간 평이한 길을 걸어 산골교회를 지나 부드러운 경사가 시작되는 곳에서 프랑스 [GRENOBLE] 고너블에서 온 산행 팀을 만난다,
어디서 왔느냐?
코리아,
샤우스?
예스,
악수하며, 좋은 나라라고 하는데….왠지 무안하다, 내 마음에도 세월호가 잠재 했던 것 같다, 해외에서 한동안 우리 기업의 전자제품
그리고 강남스타일 등으로 한류 열풍에 편성한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가 구축 되어 가는 와중에 세월 호 사건은,

우리는 이런 미개한 국가라고 전세계에 광고 하고 말았다, 약간의 의기소침으로 TMB 몇 일째 이냐?
어디서 시작했고 어디로 가느냐? 어눌한 대화 끝에 시작한 곳도 진행 방향도 같았다, 간식을 건네는데. 난 사탕5개 뿐인데….
산장 예약했느냐? NO,
혼자 들어갈 틈 없겠느냐…. 다이닝 룸이라도 괜찮다,
이들[11명]과 앞서거니 뒤서거니,,,, 둘째 날부터 함께한다,

낭보랑 가는 길,

  낭보랑 여기서도 숙박이 가능한 곳이다,

아름다운 풍광이다,

길 아래로 작은 마을이…

아름다운 산골마을 낭보랑[1,164m]

  TMB 프랑스 구간 산장입구에는 이런 음수대가 대부분 설치 대어있다,

라발머[1,706m] 지나며

지나온 원경 낭보랑 근경 라발머,

길 한편에 숲에선,

  길 왼쪽으로,



콜듀본홈머[2.329m]가는 길,

  자전거로 콜듀본홈머[2.329m]넘어온다,

나는 넘어야 하고 이들은 넘어온다,

트랙 둘째 날 가장 어려운 분수령 콜듀본홈머[2.329m]

콜듀본홈머[2.329m]에서 지나온 방향을 바라보고,

  비상시 대피공간 콜듀본홈머[2.329m]

  평화로운 콜듀본홈머[2.329m]고개,

  지나온 꽁타민느 방향,

가야 할 방향,

콜듀본홈머[2.329m]고개~콜콰디본혼머[2,443m]산장 가는 길 오른쪽 아래로,

콜듀본홈머[2.329m]고개 넘어 풍경,

콜콰디본혼머[2,443m] 산장 가는 길에서 지나온 콜듀본홈머[2.329m]고개를 뒤돌아보고,

비껴가는 사람들,

  알프스 높은 고도에서 꽃을 피우고,

오늘 숙소 콜콰디본혼머[2,443m]산장이 아래로 보인다,

프랑스 친구들은 예약한 2층 방에 투숙하고, 예약 없이 도착한 나는 지하 도미토리 룸을 배정받았다, 1박2식 57유로 샤워 가능,
전화는 현지인들은 통화 가능인데 로밍 내 전화기는 통화불가이다,

  알프스 산 군을 바라보며 산장테라스에서 생맥주와 초코렛으로 목을 축인다,[생맥주 스몰2잔 초코렛 포함 9유로]
높은 산속 산장에서 이런 맛은 감사할 따름이다,

콜콰디본혼머[2,443m]산장 주변풍경,

콜콰디본혼머[2,443m]산장의 평화,

석양을 조망하고 콜콰디본혼머[2,443m]산장 에서 깊은 숙면에 빠진다,<<둘째날 후기 끝>>
다음 셋째 날 편으로 이어집니다,
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.
COMMENT NAME    PASS
이전글△ 874 유럽 알프스[TMB]뚜 르 드 몽블랑 답사[셋째 날] 산정인
다음글▽ 872 유럽알프스[TMB]뚜 르 드 몽블랑 답사[첫날] 산정인